뉴스룸

시황뉴스 2024-03-28 상품시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귀금속보석거래소 조회 37회 작성일 24-03-28 12:32

본문

상품시황

: 골드, 주요 경제지표 발표 없는 가운데 상승 모멘텀 회복되며 상승 마감

-금일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없는 하루였으나, 골드 가격이 단기 과매수를 해소하며 짧은 조정을 거침. 이후 상승 모멘텀이 회복되어 상승 마감

-28일(현지시간) 발표 예정인 미국 GDP를 앞두고도 골드 매수자들은 추가 매수 베팅 늘리기에 나선 모습. GDP가 강세를 보이더라도, 결과와 상관없이 연준이 6월에 금리 인하를 할 것이라는 믿음에서 나온 매수세로 풀이

-코메르츠방크 "우리는 골드의 랠리를 납득시킬 논리가 부족하다고 본다. 최근 인플레이션 재점화 위협을 보면 연준이 처음 발표한 대로 금리 인하 노선을 밟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중장기적으로 골드의 추가적인 상승은 제한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신중론 제시

달러/원 환율

: 시장 우려 키운 월러 이사

28일 달러-원 환율은 1,350원을 중심으로 거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달러-원은 간밤 달러 강세가 주춤했음에도 크리스토퍼 월러 연방준비제도(Fed) 이사 발언 등을 반영해 상승 압력을 받을 수 있다. 간밤 달러는 일본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감 속에서 소폭 내렸다.

일본 재무성과 일본은행(BOJ), 금융청은 긴급회의를 열었다. 간다 마사토 재무관은 기자들과 만나 "무질서한 외환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어떤 조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장 마감 무렵 달러인덱스는 104.298로, 전장 대비 0.01% 하락했다. 전 거래일 서울 외환시장 마감 무렵보다는 0.07% 내렸다. 하지만 달러는 월러 이사 발언을 반영해 상승했다.

월러 이사는 27일(현지시간) 뉴욕 경제클럽 연설에서 "금리를 내리기 위해 조금 더 기다리는 위험이 너무 빨리 움직이는 것보다 훨씬 낮다"라며 "금리를 너무 빨리 인하해 인플레가 반등하는 위험을 감수하는 걸 피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월러 이사 발언은 연준 금리 인하가 시장 예상보다 느릴 수 있다는 우려를 키울 수 있다. 월러 이사 발언 이후 달러는 상승했고 미국 주가지수선물은 하락했다. 그렇지 않아도 최근 달러는 미국 인플레 경직성과 미국 경기의 상대적 호조 등으로 상승했다. 연준 금리 인하 속도가 유럽중앙은행(ECB)과 잉글랜드은행(BOE) 등 다른 중앙은행보다 더딜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런 재료는 이날 달러-원에 상방 압력을 더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날 달러-원은 전날에 이어 연고점을 또다시 경신할 수 있다. 수급상 결제수요 등 추격 매수세는 달러-원 상승세를 뒷받침할 수 있다. 반면 월말 네고 등 고점 매도 물량은 달러-원 상단을 제한할 수 있다. 전날에도 역내에서 네고가 우위를 보였다. 다만 최근 월말 네고가 예상보다 많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또 우리나라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감도 짙어질 수 있다. 또 일본과 중국 외환당국의 통화 약세 방어도 달러-원 상승세에 제동을 걸 수 있다.

이날 시장은 장중 엔화와 위안화 등 아시아 통화 등을 주시할 수 있다. 전날 아시아장에서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7.0946으로 설정했다. 이는 시장 예상보다 1천304핍 낮은 수준이다. 시장은 중국 당국이 위안화를 7.10 이하로 고정하며 위안화 지지 신호를 보냈다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역외 달러-위안은 상승했다.

앞서 지난주 금요일 중국 당국이 역내 달러-위안을 7.2000 이하로 제한하는 것에서 한발 물러난 후 시장은 중국 당국의 위안화 통제력이 느슨해졌다고 판단했다. 이에 위안화 약세가 나타났다. 이후 시장은 중국 당국의 신호가 다소 불분명하다고 보고 있다. 시장은 달러 강세가 나타내면 중국 당국이 위안화 약세가 가팔라지지 않게 대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간밤 역외 달러-위안은 전장 대비 0.06% 상승했다. 전장 서울 환시 마감 대비 0.02% 내렸다.

간밤 달러-엔은 전장 대비 0.15% 하락했다. 전장 서울 환시 마감 대비 0.26% 내렸다. 일본 당국의 개입 위협으로 달러-엔 상승세가 주춤했다. 하지만 시장 참가자는 연준의 금리 인하 등으로 미일 금리차가 좁혀지지 않는 한 일본 당국 개입이 시간을 벌기 위한 수단일 뿐이라고 진단했다.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 물은 지난밤 1,347.75원(MID)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 물 스와프포인트(-2.30원)를 고려하면 전장 서울 외환시장 현물환 종가(1,348.70원) 대비 1.35원 오른 셈이다.

TOP